‘Mother’s Room’ opened yesterday

After my IV Solo at Soohoh Rom and Art Show Busan, it got this fun opportunity to curate my own exhibition in the prestigious Soohohrom. This is the result and motivation for the show!

INVITATION

“When I was a child my mother used to sew my clothes. She sat for hours in her sewing room designing dresses while I admired it and I sat next to her drawing women and clothes too. My mother still designs and sews beautiful dresses for my daughter. Besides she has always had the ability to draw beautiful female shapes and to write poetry. She could have been a great artist or anything she wanted to be if she didn’t have to choose, however I’m proud to say that part of her sewing creations paid for my brother’s and my education.

 

To create some of the pieces shown on my Solo Exhibition: The Mind Will Always be Free, I started to hand-sew etchings and drawings on natural fabric. This was over a year ago. The creative process was long but necessary. I did not know it would bring me psychologically or spiritually closer to my mother who still lives in South America. It was all about memory and emotion.

This installation “A Mother’s Choice” is to honor my mother and all our mothers’ creative hands. I used a couple of my own baby dresses, which because of their color or their evocation of a distant memory I have held on for years and years. I have moved many times but they always follow with me.”

내가 어렸을 적 엄마는 나의 옷들을 바느질하여 만들어 주곤 했다. 그녀가 재봉방에서 몇 시간이고 앉아서 옷들을 디자인하는 것을 경이롭게 바라보며 나도 곁에 앉아 여자와 옷들을 그리곤 했다. 어머니는 지금도 나의 딸을 위해 예쁜 드레스들을 디자인하여 재봉질하여 주신다. 또한 그녀는 아름다운 여인도 잘 그리며 시를 쓰는 재주도 가지고 있다. 만약 바느질을 선택하지 않아도 되었다면 그녀는 위대한 화가나 다른 무엇이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녀의 바느질이 오빠와 내 교육비를 대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고 싶다.

나의 개인전 ‘The Mind will Always Be Free’展 에 전시되었던 몇 작품들을 제작하기 위해 나는 천연섬유에 에칭과 드로잉을 손으로 바느질하여 붙이기 시작했다. 물론 이것은 1년도 더 지난 이야기다. 손바느질이라는 창작과정은 오래 걸렸지만 꼭 필요한 과정이었다. 나는 이것이 아직 남아메리카에 살아계신 나의 엄마에게 나를 심리적으로 그리고 영적으로 더 가깝게 데려다 주리라는 것을 몰랐다.

설치작품 ‘엄마의 선택’은 나의 어머니와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의 창조적인 손에 경의를 표하기 위한 것이다. 나는 나 자신의 아기 옷들을 사용했는데 그것은 색감 또는 옛 기억 때문인지 아주 오랫동안 간직하고 있다. 여러번 이사를 다녔지만 그 옷들은 항상 나를 따라다녔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